기독교한국신문
신앙생활하나님 마음이 아파요
혼합종교(混合宗敎) 상례식(喪禮式)에서 벗어나자(2)성경적 예식서(聖經的 禮式書)
서헌철 목사  |  webmaster@ck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30  17:46: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서 헌 철 목사

<지난호 계속> 또한 기독교에서도 상례식(喪禮式)에 있어서 입관식(入棺式), 장례식(葬禮式) 또는 발인식(發靷式), 하관식(下棺式) 등을 사용하고 있으며, 여기에 임종식(臨終式) 등을 더하는 경우[교회(목회자)에 따라 다름]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상례(喪禮) 용어들은 우리의 전통문화(傳統文化)를 지배(支配)하여온 유교의식(儒敎儀式)에서 빌려온 용어들로써, 불교(佛敎)나 기타종교인(其他宗敎人)들이 별반 의문(疑問) 없이 활용하고 있음으로 그리스도인들도 그리해도 된다고 생각하는데 대해서는 무엇인가 석연치 않은 것들이 많다. 그 럼으로 우리가 인용(引用)하고 있는 용어들이 성경의 가르침과는 분명히 충돌(衝突)되며, 기독교인(基督敎人)들에게 적용하기에는 혼합종교(混合宗敎) 의식(儀式의 색체(색체)가 짙은 요소들이 너무나 많다는 생각에서 숙고(熟考)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지금까지 인용(認容), 적용(適用)해 온 교회예식서(敎會禮式書) 상의 상례식(喪禮式)에 관한 것도 수많은 논의(論議) 과정을 거쳐 결정하고 활용해 왔고, 또한 왔으리라고 본다. 그렇지만 유가(儒家), 불교(佛敎), 무교(巫敎), 무교(無敎) 인 등의 상례용어(喪禮用語)는 모두 죽음[사망(死亡)]을 전제로 하고 있음을 지나칠 수는 없지 않은가? 따라서 우리나라의 문화적(文化的) 특성(特性)을 따라 활용할 수밖에 없었다는 데 정당성을 인정하고 묵인(黙認), 방관(傍觀) 하기보다는, 지금까지는 그리하였다 해도, 이제부터라도 우리 그리스도인들로써는 이에 대한 점검(點檢)을 필요(必要)로 한다.

성경(聖經)은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구원(救援), 천국(天國) 등을 말할 때, 죽은[사망(死亡)] 자와 생명(生命) 있는 자, 심판의 부활과 생명의 부활을 분명하게 증거(證據)하고 있다(요 5:24-29 등 참조) 또한 성경에서의 “죽은 자가 일어나게 된다.”는 등의 의미는 영혼(靈魂)과 육체(肉體)가 분리(分離) 된 상태에서 영혼(靈魂)은 이미 “영원한 하나님나라(천국)”에, 몸은 일정한 장소에 두었다가 생명(生命)의 부활(復活)로 일으킨다 하여, 우리는 “몸(육체)의 부활”을 믿는다.(눅 24:1-12, 36-43; 마 28:11-15; 요 20:19-23, 21:12-14; 행전 2:29-32, 10:39-41, 17:18; 고전 15:1-8, 12-19, 32-44, 51-54; 빌 3:20-21; 골 1:19-23 등 참조).

따라서 지금까지의 상례식(喪禮式)에 안주(安住) 하기 보다는, 성경(聖經)의 가르침대로 숙고(熟考)하며, 기독교(基督敎)에 적합한 예식(禮式), 용어정리(用語使用) 등의 연구를 필요로 한다. 이는 성도(聖徒) 역시 예수 그리스도를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다를 바 없는 죽은 자(사망한 자)가 되어 땅에 묻힌다(버려진다)는 의미(意味)가 됨으로, 안식(安息) 곧 성안(聖安)에 들어갔다(입성)고 하는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죽은 자(死者)를 장례[葬禮 = 죽은 사람을 장사(葬事)를 지내는 일)] 하는 것이 된다.

그럼으로 그리스도인 곧 성도(聖徒)의 영혼(靈魂)과 육체(肉體)가 분리되었을 때 임종(臨終 = 목숨이 끊어져 죽음에 이름)이라는 표현 등 보다는, 영혼(靈魂)은 이미 영원한 하나님나라(천국)에 들어갔고, 몸은 “묘실에 두다”(마 27:57-61 등 참조), “잔다.”(고전 15:51; 살전 4:13-16. 행 3:15 등 참조)는 등을 참고해야 하며 로마서 5장 10절의 “죽으심으로”라는 뜻은 우리를 죄 가운데서 구속(救贖) 곧 죄 사함(히 9:15. 롬 3:24. 엡 1:7. 골 1:14 등 참조) 곧 죄의 대속(代贖. 마 20:28. 막 10:45, 요 1:29 등 참조)을 증거 한다. 따라서 성도(聖徒)에 대하여 죽음을 말할 때에는 하나님의 말씀을 잘 깨닫고 분별력(分別力) 있게 표현(表現) 하자.

곧 우리가 원수 되었을 때에 그 아들의 죽으심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으로 더불어 화목 되었은즉 화목 된 자로서는 더욱 그의 살으심을 인하여 구원을 얻을 것이니라.(롬 5:10)

<다음호에 계속>한국장로교신학 학장•본지 논설위원

서헌철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물 

한국교회, 프로테스탄트로 돌아가는 회개운동 절실

한국교회, 프로테스탄트로 돌아가는 회개운동 절실
“한국교회가 다시 프로테스탄트로 돌아가는 회개운동이 일어나야 한다...
해설
최근인기기사
1
예장 중앙총회 제512차 최고전권위원회
2
예장 총연 창립, 김태경 대표회장 추대
3
30일, 제17회 샬롬나비 학술대회
4
더불어 이해찬 당대표, 한기총 엄기호 대표회장 환담
5
NCCK 진통 끝 신임 회장에 이성희 목사 추대
6
[조성훈 목사]“생명신학과 생명있는 목회자의 삶”
7
땅 끝까지 복음 전해 하나님 나라 확장에 앞장
8
카이캄 제39회 목사고시 청원서 접수… 2019년 1월 25일까지
9
[서헌제 교수] “명성교회 ‘800억 비자금’ 보도를 보고...”
10
내가 가는 길이 정도이고 진리인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기독교한국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8  |  등록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한국신문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달상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발행일자:   |  02)817-6002, 02)3675-6113 FAX 02)3675-6115
Copyright © 2011 기독교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