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한국신문
여성/가정
한국YWCA연합회, 전국적으로 ‘여성폭력 추방’ 메시지‘YWCA 검은 목요일 온라인 캠페인’ 전개
유종환 기자  |  yjh44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08  14:25: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김해YWCA에서 검은 옷을 입고 팻말과 X자 손모양으로 여성폭력추방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YWCA연합회는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지난 5일 ‘YWCA 검은 목요일(Thursday in Black) 온라인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번 검은 목요일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블로그 등 SNS에서 ‘#미투운동은 끝나지 않았다, 페미사이드를 멈춰라!’를 주제로 전개됐다.

   
▲ 청주YWCA 검은 목요일 온라인 캠페인.

이번 캠페인에는 한국YWCA연합회와 전국 36개 지역 회원YWCA(거제, 고양, 광주, 광명, 김해, 남양주, 남원, 대구, 대전, 마산, 목포, 부산, 부천, 서귀포, 서울, 성남, 세종, 안산, 안양, 양산, 여수, 울산, 의정부, 익산, 인천, 전주, 진주, 진해, 제주, 창원, 천안, 청주, 춘천, 충주, 통영, 파주)와 전국 51개 YWCA 부속시설 등에서 참여, 전국적으로 ‘여성폭력 추방’ 메시지를 전달했다.

특히 참가자들은 검은 목요일을 상징하는 검정색을 활용한 이미지와 자유로운 한마디를 SNS에 공유해, 여성폭력에 대한 문제를 다시금 공론화하는 한편 해결방안을 촉구했다. 또한 대중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자 자리나 사무실 등에서 여성에 대한 어떠한 폭력도 용납할 수 없음을 나타내는 ‘X’자 손 모양을 표현해 사진을 찍어 SNS에 공유하기도 했다.

한국YWCA연합회는 “우리사회의 페미니즘 담론 공론화와 함께 2018년부터 시작된 #미투운동으로 권력형 성폭력을 비롯한 성범죄에 관한 문제 인식이 확산되며 미투 관련 법률들이 제정되는 등 사회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그러나 여전히 데이트폭력, 스토킹, 디지털 성범죄 등 여성이기에 겪어야 하는 차별과 폭력, 여성혐오 범죄들이 만연해있다”고 탄식했다.

또한 “특히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범죄는 온라인에서 여성을 향한 폭력의 양상이 더욱 교묘하고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여성을 향한 폭력을 멈춰달라는 외침은 끊임없이 계속되어왔다. 그러나 ‘피해자를 보호하고, 가해자를 처벌하라’는 당연한 요구는 여전히 무시되고 있다”고 성토했다.

   
▲ 의정부YWCA에서 SNS에 올린 검은 목요일 메시지와 팻말을 들고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한편 한국YWCA는 지난 2018년 3월 8일 명동 한국YWCA회관 앞에서 ‘3.8 여성의 날 기념 YWCA 행진’을 열어 각계각층 여성들의 용기 있는 성폭력 피해 고발에 대한 사법당국의 엄정수사와 정부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한 경험이 있다. 또한 2014년부터 에큐메니컬 단체들과 함께 여성에 대한 어떠한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검은 목요일 캠페인’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에 전개된 ‘YWCA 검은 목요일 온라인 캠페인’은 코로나19 사태로 다양한 사회 의제들이 논의되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총선을 앞두고 여성 이슈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효과를 거두었다는 평가다.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물 

예장 개혁측 제101회 총회장 박용 목사 별세

예장 개혁측 제101회 총회장 박용 목사 별세
한국교회 또 하나의 별이 떨어졌다. 보수교단의 참 목회자면서, 지...
해설
최근인기기사
1
“남편의 기도로 가정의 질서가 바르게 세워진다”
2
정은일 목사, 전도소설 『최고의 선물』 출간
3
하나님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 기록된 로마서
4
“하나님 주신 비전, 삶 속에서 실천 위해 노력해야”
5
남북 관계 개선과 교류협력 위해 만남과 대화 절실한 때
6
“한국교회, ‘원 리더십’ 협력하는 모습 보일 때”
7
한교총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조치 철회하라”
8
미래목회포럼 “정부, 종교편향적 태도 즉각 시정” 촉구
9
세계성시화운동본부, 해돋는마을 사랑의 밥퍼사역 동참
10
한교연 “정부의 교회방역수칙 의무화, 편향성 의심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기독교한국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8  |  등록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한국신문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달상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발행일자: 2012년 11월 5일
02)817-6002, 02)3675-6113 FAX 02)3675-6115
Copyright © 2011 기독교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