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한국신문
주요뉴스
이영훈 목사, 마르틴 루터 킹 목사 추모예배서 헌사인간의 죄악과 거만함 회개하고, 겸손하게 하나님께 도움 구해야
유종환 기자  |  yjh448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20  14:29: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2018년 1월 15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에벤에셀 침례교회에서 열린 마틴 루터 킹 목사 50주기 기념예배에 한국인 최초로 공식 초청돼 설교하고 있는 이영훈 목사.

미국 흑인 인권운동가 마르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 53주기를 기념한 추모기념예배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 에벤에셀 침례교회에서 드려졌다.

마르틴 루터 킹 재단 주최로 열린 이날 추모예배에서 아시아 대표로 영상 헌사를 전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는 “전 세계는 지금 코로나19 팬데믹 위기를 겪으며 한탄 속에서 인간의 무력함을 깨닫고 있다”며, “이제라도 하나님께로 돌아가 인간의 죄악과 거만함을 회개하고 겸손하게 하나님의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특히 성경 에베소서 4장 2~4절에 나타난 사도 바울의 가르침을 언급하며 “모든 겸손과 온유로 하고 오래 참음으로 사랑 가운데서 서로를 용납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지고 주님의 사랑과 자선을 실행에 옮길 때, 킹 목사님의 꿈은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루터 킹 목사님의 연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I have a dream)라는 목소리가 선명히 들린다”면서, “우리가 모두 세상의 정의와 평화를 위해 함께 일하는 세상을 꿈꾸자”고 강권했다.

   
 

이날 추모예배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마르틴 루터 킹 재단 대표인 버니스 킹 목사,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 부총장, 조지아주 상원의원이 된 에벤에셀 침례교회 라파엘 워녹 목사, 고 넬슨 만델라의 손자 은다바 만델라 만델라인권재단 회장, 킹 목사 일대기 전시회를 기획한 애슐리 우즈 감독 등이 함께해 기독교 신념을 가지고 인권 운동에 앞장선 마르틴 루터 킹 목사의 생애를 추모했다. 설교는 T.D 제이크스 주교가 맡았다.

이와 관련 이영훈 목사는 지난 2018년 마르틴 루터 킹 목사의 50주기 기념예배에 한국인 목회자로는 최초로 공식 초청돼 킹 목사가 꿈꾼 평화가 유일한 분단국인 한국에도 깃들기를 바라는 평화의 메시지를 전해 참석자들에게 큰 감동을 준바 있다. 또 이듬해인 2019년 3월에는 루터 킹 목사의 딸이면서 재단을 이끌고 있는 버니스 킹 목사를 초청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은 루터 킹 목사의 생일인 1월 15일을 전후하여 매년 1월 셋째 주 월요일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 ‘마르틴 루터 킹 데이’(Martin Luther King Jr. Day)로 지키고 있다.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물 

박명룡 목사 『진짜 예수-도올의 잘못된 성경관 바로잡기』 이목

박명룡 목사 『진짜 예수-도올의 잘못된 성경관 바로잡기』 이목
성경에 대한 도올 김용옥 교수의 잘못된 주장을 바로잡고, 지성적으...
해설
최근인기기사
1
21세기 영적 집현전 ‘사랑글로벌아카데미’ 개교
2
[이효상 원장] 이슈에서 정치인의 침묵과 소신
3
한교연,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종합계획 즉각 철회 촉구
4
[교회언론회 논평] 주민자치법인가? 사회주의체제 구축인가?
5
“日정부는 식민지배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하라” 촉구
6
“미얀마 군부, 잔인한 무력 시위 진압과 시민 학살 중단하라”
7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 2년 7개월만 억울한 누명 벗어
8
쪽방촌과 독거노인 위한 온전한 사랑 실천
9
3.1만세운동, 한민족 비폭력 평화•항일민족운동으로 재평가되어야
10
대법, 성락교회 전 사무처장의 ‘부당해고구제재심판정취소’ 상고 최종 기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기독교한국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8  |  등록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한국신문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달상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발행일자: 2012년 11월 5일
02)817-6002, 02)3675-6113 FAX 02)3675-6115
Copyright © 2011 기독교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