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한국신문
칼럼실로암
[김승자 목사] 가던 길을 멈추고 돌아서라
김승자  |  webmaster@ck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9  15:06: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승자 목사

모래와 돌로 깔린 광야에서 40일 동안 금식하면서 사탄의 시험을 물리치신 예수님은 세레자 요한이 잡혔다는 소식을 듣고 세례자 요한이 처형을 당한 갈릴리에 있는 가버나움에 가시어 그의 선교 제1성을 외치셨다.
“회개하라 하나님의 나라가 목전에 도달했다”

‘회개하라’는 말은 가던 길을 멈추고 돌아서라는 것이다. 돌아서기만 하면 하나님나라 백성이 된다는 것이다. 가던 길이란 무엇을 말하는가. 그것은 탐욕을 추구하던 길, 탐욕을 채우기 위해 오용하는 길, 힘의 철학을 신봉하는 길, 맘몬을 좋아하는 길, 이런 길을 물리치는 길이다. 그리고 예수님의 뒤를 따르기로 결단하는 길이다.

‘돌아서기만 하면 하나님나라의 백성이 된다’는 말은 당시 유대인들에게는 하늘과 땅을 뒤집는 것과도 같았다. 유대인들은 하나님나라의 백성이 되려면, 할레를 받고 율법을 엄격히 지키고 정성껏 속죄 제물을 하나님의 재단에 바쳐야 한다고 믿었다. 그러나 예수님은 탐욕의 길에서, 하나님의 이름을 오용하는 길에서, 돌아서기만 하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에 대한 이해와 코페르니쿠스 식의 일대 변환을 한 것이다. 율법주의자들에게 있어서 하나님은 분노하시는 엄하신 분으로 이해 되었다. 율법을 어기는 자들은 엄격히 심판하시는 분으로 생각 했다. 그래서 경전을 읽다가 야훼의 이름이 나오면 야훼라고 읽지를 못하고, 대신 ‘나의 주’라고 읽을 정도였다.

그러나 예수님이 이해한 하나님은 사랑의 아버지로 죽음의 길로 가던 이들이 돌아서기만 하면, 기꺼이 받아 주신다. 예수님이 말씀하신 탕자의 비유가 바로 이런 의미이다.

둘째 아들이 자기의 욕망에 따라서 그릇된 길로 가다가 고난을 통하여 깨닫고 돌아오자 기다리고 있던 아버지는 그를 기꺼이 끌어안고 입을 맞추고, 양과 염소를 잡아 이웃을 청하여 잔치를 베푼다. 그것이 예수님이 전하는 하나님이다. 깨닫고 돌아오는 것이 예수님이 바라는 전부였다.

예수님에게 있어서 하나님은 심판을 하시는 분이 아니시다. 깨닫고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사랑의 아버지시다. 멸망하는 자들은 가던 길에서 돌아오지 않는다. 죽음에 이르는 바벨탑의 길에서 돌아서지 않는다. 하나님나라 잔칫집 초대를 거부한다. 예수님의 선교원칙은 무리들로 하여금 깨닫고 돌아서기를 돕는 일이었다. 예수님이 예루살렘 중심의 종교인들을 찾아가시지 않고 갈릴리로 가신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다.

율법을 지킨다는 거룩한 무리들은 스스로 의롭다고 생각하여 돌아서지 않는다. 영생을 위해 예수님께 왔던 부자청년의 이야기가 이를 말해준다. 예수님은 그에게 가던 길을 멈추고 돌아서라고 하자, 그는 머리를 떨어트리고 돌아갔다. 율법을 지킨다는 그가 가던 길에서 돌아선다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들어가는 것보다 힘든 것이다.

누가 돌아설 수가 있는 것인가. 돌아설 수 있는 자들은 바벨탑 문화에서 수탈당하고, 추방당하는 한 맺힌 자들이다. 그들이 선하게 사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이들은 마음의 탐욕을 버리고, 가던 길을 멈추고 돌아설 수 있다.

햇빛중앙교회•본지 후원이사장

김승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물 

예장 개혁 총회장 곽제운 목사 인터뷰

예장 개혁 총회장 곽제운 목사 인터뷰
“분열과 갈등으로 얼룩진 과오를 거울삼아, 화합과 일치로 거듭나는...
해설
최근인기기사
1
25일, 한교연 주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연합예배'
2
교회협, 성직자를 ‘전형적 좌파활동가’ 규정한 안상수 의원에 사과 촉구
3
“한신대 총장 선임 재고하라” 강력 촉구
4
세반연 “명성교회 세습시도 즉각 철회하라” 촉구
5
카이캄, 제36회 목사 안수자 연수교육 가져
6
성락교회, 개혁측 세계선교센터 진입 놓고 ‘충돌’
7
나사렛대 2018학년도 수시 면접고사 실시
8
예장 개혁총연, 이은재 총회장 및 임원 취임 감사예배
9
한교연 바수위, 이천 S교회 담임목사 신앙관 조사키로
10
한기총, 한교연과 통합추진 전격 결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  |  대표전화 : 02)3675-6113~4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539  |  발행·편집인 : 유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달상
Copyright © 2011 기독교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