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한국신문
신앙생활밭에 감추인 보화
[강재형 목사] 주님의 기쁨으로 살자
강재형 목사  |  webmaster@ck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4  10:23: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강 재 형 목사

세상에는 자기를 위해 사는 사람이 참 많습니다. 자신만을 위해 사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을 생각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을 위해 삽니다. 그 중에서 누가복음 12장에 나오는 부자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 부자에게는 재물이 무척 많아서 어떻게 해야 그 재산을 잘 관리할까하는 것이 고민이었습니다. 누가복음 12장에 나오는 부자도 곡식을 쌓아놓을 곳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 부자는 창고를 더 크게 짓고 곡식을 잘 보관해서 사는 동안 편히 먹고 살아야겠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어리석은 부자야, 네 영혼을 오늘 찾을 것인데 그러면 네가 준비한 것이 누구의 것이 되겠느냐”라고 하셨습니다. 이 부자는 오로지 자기 자신만을 생각했습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이 부자처럼 어떻게 돈을 많이 벌어서 편히 먹고 살까만을 고민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 사람이 그것을 언제까지나 누릴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솔로몬은 전도서 2장 3절에서 11절에서 보듯이 그 일생 동안 ‘어떻게 해야 내 마음의 다스림을 받으면서 술로 내 육신을 즐겁게 할까? 어떻게 해야 내 삶을 즐겁게 할 수 있을까 많은 첩을 얻어서 사는 것이 즐거울까’라는 고민을 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살펴보니 다 헛되어서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라고 고백 하고 있습니다. 모든 재산을 술로 마셔버린 사람도 자기 자신의 삶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젊었을 때는 술먹고 춤추러 다닌 것이 즐거운 일이었을지 모르나 나중에 돌이켜보면 모두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인생이 그렇습니다. 성경은 인생이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모든 영광을 하나로 모았다 해도 꽃 하나만 못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호화롭게 살고 어떤 사람처럼 생일잔치 한 번 하는데 100억이나 되는 돈을 쓴다 해도 그런 인생의 모든 영광은 꽃 하나만도 못합니다. 그러므로 자기 자신만을 위해 산 사람은 얼마나 어리석은 사람이며 무익한 삶입니까. 자신의 기쁨을 위해 산 모든 사람이 인생의 마지막에 다 헛되다고 말할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산 사람들은 결코 그렇게 말하지 않습니다. 디모데후서 4장 10절에서 사도바울은 '데마는 이 세상을 사랑하여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데마는 자기 인생을 마치면서 이때의 선택을 정말 잘 한 것이었다고 말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세상에서 세속적으로 살았던 그리스도인들이 한결 같이 말하는 것은 주님을 섬겼을 때가 가장 좋았다고 하는 것입니다. 인생의 쾌락이 좋아보이지만 그것은 기쁨을 빼앗아갈 뿐입니다. 그러나 수많은 사람들과 심지어는 그리스도인들까지도 자기 자신을 위해 살아가면서 어떻게 하면 남은 인생을 즐겁고 편하게 살 수 있을까 고민합니다. 그러면 이 짧은 인생을 어떻게 하면 후회하지 않고 보람되게 살 수 있을까요. 사도바울은 갈라디아 성도들에게 ‘내가 사람들을 좋게 하랴, 하나님께 좋게 하랴 만일 사람의 기쁨을 구하는 것이었다면 나는 그리스도의 종이 아니니라.’ 라고 말했습니다. 그리스도의 종이라면 그리스도의 기쁨을 구하며 살아야 합니다. 주님의 기쁨이 되는 삶을 살아가는 것이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아가는 방법입니다.

예장 합동 해외총회 부총회장

강재형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물 

쿰란출판사 이형규 장로, 출판부문 인물대상에 선정

쿰란출판사 이형규 장로, 출판부문 인물대상에 선정
인터넷신문 매일비즈뉴스 ‘2018 한국을 빛낸 자랑스러운 브랜드 ...
해설
최근인기기사
1
한국디지털콘텐츠학회 회장에 나사렛대 유현배 교수
2
[강창훈 목사] 아름다운 목회를 위한 자세와 지혜(46)
3
예장중앙총회 “한기총, 실사 중단해 달라”
4
인간의 존엄 보장되는 세상 향해 기도 행진
5
[백문숙 권사] 등대 불빛
6
한기연 “불행한 자살사건 되풀이 되지 않길”
7
샬롬나비, 남북대화 과정서 북한 주민 인권 개선 촉구
8
[소강석 목사] 고도원과 소강석
9
[이효상 목사] 전해진 문화 복음으로서 ‘성탄절’
10
성시화운동본부-서울신대, 출산신학연구소 설립 협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기독교한국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8  |  등록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한국신문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달상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발행일자:   |  02)817-6002, 02)3675-6113 FAX 02)3675-6115
Copyright © 2011 기독교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