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한국신문
신앙생활열린생각
[원종문 목사] 우리는 행복자
원종문 목사  |  webmaster@ck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9  10:11: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 원 종 문 목사

“이스라엘이여 너는 행복한 사람이로다 여호와의 구원을 너 같이 얻은 백성이 누구냐 그는 너를 돕는 방패시요 네 영광의 칼이시로다 네 대적이 네게 복종하리니 네가 그들의 높은 곳을 밟으리로다”(신명기33장 29절)하나님은 우리를 향해 "너는 행복자" 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우리는 행복한 사람이다. 오늘 그리스도인 중에 나는 "불행하다" 고 생각하는 분이 있는가? 그렇다면 오늘 우리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슴에 품어야 한다. 그리고 하나님의 창조세계질서에 속하는 아름다운 신록의 계절 5월! 가정의 달에 하나님께서 내려주시는 위로와 평안을 얻으시고, 용기와 희망을 가져야 한다.

그리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어야 한다. 주변의 사물을 바라볼 때 무엇을 보느냐에 따라 나의 행복과 불행이 갈리게 된다. 긍정의 눈으로 모든 사물을 바라보면, 긍정의 힘이 솟구쳐 내가 너무도 행복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리고 나의 입술에서는 저절로 감사가 넘쳐난다. 그러나 부정의 눈으로 사물을 바라보면, 나 혼자만 불행한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허우적대는 비참한 사람으로 전락한다.

그러면 기쁨은 사라지고 슬픈 마음만이 나를 지배하여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만 보이게 된다는 사실. 우리는 우리의 주변을 늘 둘러보아야 한다. 주변의 사람들이 갖지 못한 것을 내가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는지 모른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남이 하지 못하는 일들을 내가 얼마나 잘하는지 모른다. 하나님께서는 남이 못하는 나만이 할 수 있는 달란트를 주셨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가만이 살펴보면 남에게는 없는 아주 귀한 보배같은 것을 많이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구원을 얻은 백성으로서 하나님의 능력에 힘입어 이 세상 흑암의 세력인 공중권세를 격파할 수 있다. 권세자로서 아름다운 세상을 건설해 나갈 수 있다. 하나님께서 택한 백성이 되었기에 하나님은 조금도 주저하지 않으시고 "너는 행복한 사람이다" 라고 선포하신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는 하나님께서 "행복자" 라고 지명하신 존귀한 말씀을 가볍게 흘려서는 안된다. 하나님께서 "행복자"로 선포하신 그 명을 가슴에 부여잡고 가정에서 모든 가족들에게 “우리는 행복자이다”고 선포해야 한다. 우리는 구원받은 행복한 사람이다. 고로 우리 가정은 구원받은 행복한 가정이다. 그리스도인의 입술이 되어 천국을 소유하시기 바란다. 할렐루야! 주님께 영광!!

예장 통합피어선 증경총회장

<저작권자 © 기독교한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원종문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물 

“하나님의 질서 지키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일”

“하나님의 질서 지키는 것은 그리스도인의 일”
“오늘 세계는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로 인해 정치적,...
해설
최근인기기사
1
교단의 개혁과 변화 위한 발전방안 논의
2
[강동규 목사] 네 이웃을 사랑하라
3
[정서영 목사] 추캉스(?)가 웬말인가
4
감사로 험한 세상을 헤쳐나간 가슴 찡한 이야기
5
심프슨 박사, 『성령, 위로부터 오는 능력』 출간
6
[이현재 전도사] 코로나19 극복위한 기도
7
“성장이 예배이고, 예배가 행복이다”
8
선교사, 소유욕 벗어나 진정한 크리스천으로 거듭나야
9
담임 목사 청빙, 성경적인 원칙과 지침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해야
10
‘밥상머리 대화’, 아이 사고력과 자립심 기르는 공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기독교한국신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8  |  등록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한국신문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유달상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발행일자: 2012년 11월 5일
02)817-6002, 02)3675-6113 FAX 02)3675-6115
Copyright © 2011 기독교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knews.co.kr